사랑으로 하나 되다/송영은 스콜라스트카/다섯째 날

다섯째 날

호텔에서의 마지막 아침 식사를 하고 올라와 어제밤 싸다 만 가방을 꾸려
로비로 내려간다. 모두들 식사를 마치고 내려와 있다. 첫날과 둘째 날 갔던
대성전 광장에 있는 우물의 소성당에 9시 미사가 예약되어 있다. 과달루페
성모님이 4번째 발현하신 장소인 이 성당문 안에는 커다란 우물이 있다. 이
우물에는유황성분이많아성모님발현하시던해에이우물의물로 전염
병이 치료되었다는 기적이 있는 곳이다. 미사를 드리며
내가 곧 나으리이
기도한다.성가271번 기쁠때나슬픈때나…인자하신어머니
부르며 안타까운 마음에 몇 번씩 발현하셔서 기적을 보여주신 과달루페 성

모님의 사랑을 되새겨본다.

마지막으로 대성당으로 들어가는데 땅딸막한 젊은 남자가 성당 입구에서
갓난 아이를 안고 무릎을 꿇는다. 그 모습을 보며 괜히 코끝이 찌잉한다. 나
도 따라 잠깐 무릎을 꿇는다. 아쉬운 마음으로 대성당을 둘러보고 뒷문으로
나와 우리에게 자주 화장실을 제공했던 성물가게로 들어간다. 우리 자매들
이 성물들을 고르고 있다. 나도 조그만 과달루페 마리아상을 골라 넣고 버
스가오기를기다리며토마스,알벨또형제님과 가게앞벤치에앉아있으
니묵주를십여개씩소매에걸고팔러다니는사람들도많고 지나다가그
묵주를 사는 사람들도 많다.

우리는 버스로 멕시코 시티의 소갈로 광장 변두리쯤에 내려 성당을 찾아간
다. 지하 동굴로 들어가는 느낌이 나는 이 성당 주변과 입구는 상권이 형성
되어 있어 초와 다른 성물들을 파는 노점들이 이어진다. 성당 안으로 들어
가니 기도하는 사람들로 북적인다. 가이드의 안내로 만나기 어렵다는 성수
축성을 받고 초를 하나씩 사서 제대 아래에 놓고 잠시 장궤하고 기도를 드
린 후 밖으로 나와 조금 걸어 주교좌 성당으로 들어가니 미사 중이다. 그곳
도 역시 제대 앞면이 금으로 장식되어 있고, 그 조금 앞에 서 있는 검고 가
는 십자가 위에 검은 예수님이 달려 계신다. 그 예수님 피부를 닮은 참으로
많은 신자들이 미사 참례 중이다. 그들의 모습이 굉장히 진지하고
경건
다. 여기도파이
소리가장하다.그데 나는마음한이아
?

성당도 신자도 정말 많은 도시다. 90% 이상이 주교 신자인 가의 수도
다. 그 으로 사와 대통령 궁이 보인다. 그 광장과 성당이 피라미
드 위에
건설 되어서 광장 아부분의 피라미드를 수 있게 바닥

투명유리로되어있다.고계신과달루페성모님성화가생각
다. 그들을
제물의 희생으로부구해주신 그들의 어머니, 자비의 어머
니, 과달루페 성모님.
언젠가 티이에서 멕시코 사람들이 마리아 상을 모
시고 축제
처럼 행진하는 의아해 한 적이 있었는데 이제 이해가
다.

300년이라는 시간은 의 10 대가 는다. 그 시간 동안 스페인에 지
당한 멕시코의 많은 부분들이 스페인화 되어 있다. 아니 제2의 스페인이라
고 해도
될 거 같다. 우리가 보고 감탄한 그 많은 화려한 성당과 스페인식
리가 어면 멕시코의 아은 아? 아니면 물위에 물
단단해진 살일지도 모르다. 장되고 다진 그곳의 길처럼

례를 마치고 우리는 공으로 한다. 공에는 또 사람이 이게 많
을까.
사 시장통 같다. 가는 곳마다 사람이 북적인다. 우리는 커다란
있게 고 가이드와 져 탑승는다. 거쳐 샬럿
에 도하니 금요일 밤 11시 45분이다. 모두들 아쉬운 마음들을 다
이며 어진다.

례에서 아와 성당에서 미사 중 신부님서 하신 강론 말씀 중에 참는
이지만 기만 하면 아무도 아니니 생활 중에서 부을 해
한다고 하시는데 그 말씀이 내게 하시는 말씀 같았다. 나는 사실 여태 죽
하면서 으려고만 했던 것 같았으니. 미사 마후 그 동안 미뤄왔
을 하면서 신부님성지례 후에 신부님 강론이 달라지신 것 같다고
니 전에도 똑같았다고 하시면서 는 스라스티카씨가 달라진
다. 내가 달라나, 의아해하면서 사무실을 나다. 하긴 행
은 안 변했어도 우
선 강론 받아들이는 자미미하지만 변화했다면 그
이 나에이번 례의 수고, 소 나의 은 습과 내가 받
고있는사랑과나를사랑해주는분들,또 나의사랑
음에대해서생각
수 있었던 은 시간이었다. 음과 려와 염려와 보와, 나과 부축
으로 많은 사랑을 나
며 우리 무나 은 성당 교우들과 정말로 모두
이 젊고 신나고 행복하고 례 여이었다.

미 예수님! 찬미 과달루페 성모님!

성지에 대한 어서인지 아니면 믿음이 약해서인지 지금까지 나
는 성지
례를 하고 어 한 적이 었던 것 같다. 그내가 어게 이번
례에 따라 나서게 되었을까 생각해보니, 서로를 인해주며 아주는
구와 여을 한 번 이 해보고 어 성지 례라기 보다는
을 가는 기분으로 이번 례에 따라나다. 가기 전 구지도에서 과
달루페가 어
에 있는 곳까 찾아보니 나오질 않았다. 그만무지하게 나
는 이 여
에 아주 가운 마음으로 동하게 되었고 줄레줄레 따라다다.
자기 모도 전혀 없는 상에서 기만으로 이 다보니 성당의
서가조금바뀌었는지도모르다.이며그때의 기과그간의
동을 올리며 다시 한 번 례를 한 기분이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