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으로 하나 되다/송영은 스콜라스트카/둘째날

둘째 날

새벽에 깨서 움치락거리다 5시 반이 되자 가만가만 일어나 씻고 얼굴에
크림을 바르려고 조그만 가방을 여니 비닐 봉투 속에 들어 있던 씨씨크림
튜브가 뺑뺑하게 부풀어있다. 재밌다고 웃으며 뚜껑을 열었더니 조금 남은
크림이 마구 솟구쳐 나온다. 어제 가이드가 멕시코시티가 우리나라 제일 높
은 산보다 높은 고원지대라 숨이 차거나 머리가 아프거나 하는 징후가 나타
날 수 있다고 했는데 깜빡잊고 있다가 크림튜브를 보니 실감이 난다. 아직

내 몸은 괜찮은 것 같다.

조금 일찍 아래 식당으로 내려가니 직원들 외에 나 혼자다. 멕시코 음식과
치즈, 과일 등 아침 식사가 좋아보인다. 혼자 먼저 먹고 올라가 나갈 준비를
하고로비로내려가니아직모두들식당 테이블에앉아대화중이다.조금
기다려 버스를 타러 밖으로 나가니 쌀쌀하다. 우리는 어제 갔었던 대성당
으로 다시 들어가 어제와 마찬가지로 컨베어벨트를 타고 성모님께 인사를
드린다. 이곳은 대성당의 제대 아래층으로 성당 안에서는 제대가 벽과 간격
이 조금 떨어져 있고 성화는 그 뒷벽에 걸려 있어 들어오면서 아래층에서
올려다 볼 수 있고 성당 안 모든 곳에서도 같은 마리아님을 볼 수 있게 되어
있다. 과달루페 성모님이 선택한 후안디에고의 후손인지 작고 단단하게 생
긴 멕시코 사람들이 잠시 대리석 바닥에 무릎을 꿇고 기도하다가 성당으로
들어온다. 성당은 어제 저녁에도 오늘 아침에도 관광객과 현지 순례자들로
붐빈다.

잠깐 성당을 다시 구경하고 우리는 화장실을 찾아 헤맨다. 가이드가 일러
주는 대로 광장 건너편으로 황급히 간다. 멕시코엔 공중 화장실이 많지 않
고 모두유
다.을주면중한철창이열리고화장지도주인들이한
큼씩 접어서 준다. 게도 어도리가 다. 매번 에 들
어가는 기
이지만 그나마라도 있어서 다이다. 가이드가 어제 버스에
서 내리자마자 성
가게 화장실을 급했는지 이가 간다. 안은 비교적
하고텅텅비어있다. 화장실에볼일보러가는일이이들수가
화장실에 갈 마다 우리는 급하게 동전을 외치고 서로 주고 으며 웃는
다.

오늘은 아침 사가 예약되어 있어서 우리는 부지히 움직인다. 성모님이
현하를 중으로 광장이 있고 그 안에 대성당을 비롯해
축물을생나게하는몇개성당이있다. 사시작어제아녜쓰

에게 성의 이 대했던 일이 생안한 마음에 열히 성가를
번호려주고당성가를부르는데교회안에서내목소리가너
무나 크게
린다. 감격스러우면서도 한편 아무게나 사에 하려고 했
던 내
행동자기 부워진다. 오늘 저녁부는 성서를 보고 다음날
성가를 고 자야겠다고 생한다. 부님의 부드러운 목소리와
서를 하는 로사자님의 목소리가 성당에 퍼진다.

사를 마치고 성당주며 건축물을 구경하고, 현하실 의 모
시지와 기에 관한 이기를 들으며 멕시코 원주인 후안 디에고에
4차에 걸쳐 나타나곳을 차례로 다. 원주들이 마리아님께 경
하는모란동상들을후, 끝없이이어진계단을올라가니
성당이 있다. 성당에 들어가 잠시 묵상을 하고 주기도를 하는데 바
에 열려 있는 나무사이로 바람이 들어와 살랑살랑 내 온몸을 스
다. 자기 다빈치의 성화 고지다. 그대로 내게 이루어지
겸허아들이시던 성모님… 율리아나 자가 무느낌이 크게
다가온 모
이다. 뒷모이지만 어깨가 들거린다. 밖으로 나오니 멕시코
시티가
아래다. 한쪽벼랑위에먼저나오신신부님께서
철십
자가 아래 서 시는데 햇빛을 등지고 실루엣처럼 보이는 그 모이 인
상적이다. 으로의그의생을그한장면이다말해주는것같다. 가
으로 무하며 고 지나간다.

우리 일은 성당을 나와 조그만 미술관으로 들어가 성화를 감한다. 성
서가 보급되기
전 교육과 선의 자로 성화가 많이 쓰였다고 한다. 무거
운 십자가를 수사님들이 어지시는 순간순간들을 만화 화를 만드는
법처럼 포착해서 한 에 그린 이한 성화 에서 한안 바라
다. 몇 분매점에서 기념품을 산다. 조금 누군가 가만히 다가와
성모님 그림이 있는 벽걸이를 살짝 건내준다. 사느껴진다.. 사
란 언제 어순간이고 항상 마음 속에 있는 것인 것 같다. 그래서 무
할때마다그순간에사의대오르는것아닐, 가이건구건

이웃이건뭉클한다.

부지히 둘러보고 우리는 다시 버스로 아즈의 유이 있는 우아
깐으로
한다. 중간에 식당에 들려 멕시코 전통 을 들으며 현지식으로
점심식사를하고,기가하나도는사막느낌이나는주과 날씨를코
으로 느끼며 차에 오다. 길 양쪽으로 여러 종류의 선인장들이

나무처럼 높이 솟아 있고 생전 처음 보는 후나무에는 은 후들이
달려 있다. 오래원주들이 수했을 저 후는 모두 스페인
으로 건너갔을 것이다.
덜컹거리는 을 달려 조금 들어가니 아즈의 유
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가 너무 뜨겁다는 가이드의 구에 늘어
선 모자 가게에 들려 모자들을 하나
산다. 가려는 내게 누군
크 모자를 씌워다. 사은 주는 것이라는 데 나는 드릴 줄을 모
고 생
하며 일라 들어간다.

초입이한 건자재를 다는 왕궁 터 으로는 벽화들이 희미
게 남아 있다. 그곳에서 나와 조금 걸어가니 이
트의 밋 처럼 생긴 달
신전신전 등 제단들이 이 안 보이게 양쪽으로 늘어서 있다. 다
리에 자
이 있는 로사 자님과 부님, 아스, 실리아 모니
높고 가
파른 계단을 오다. 이곳의 은 무이 아니라 여자와 아이
들을 산 제
로 바치던 제단이었다고 한다. 이 지방 유의 선인장을
이음새에
못처럼 박은 벽과 단의 무기하면서도 트를 해 놓
은 것 같아 친근해 보인다. 그 날의 과 아은 잊고 멋진 기하학적
경에 으로 사을 수도 이 찍는다. 우리 성당의 아
들을 세워놓선인장을 경으로 단을 찍으며 한바웃고
우리는 다시 버스에 올라 멕시코 시티에 있는 인
박물관으로 한다.

오후 5시현대식 건축물박물관에 도하니 장 시간이 지나서 가이
드가
다갔다애쓴다. 가방사를으며우들어가 박물관의고대원
들이 있는 곳을 보기로 한다. 사람 모의 화으로
은 도자기들과 장식, 타일들이 섬세하다. 과 500년 전까지도
숭배했던 화의 흔적, 산 사람의 장을 수도 이 제로 바치던 제기
들의한가
지도이있는것을보니섬찟하다. 귀족
을 제일 높은 곳에 두고 사제 다음으로 사, 생산자, 노예들을 밋 형
으로
해 흙으로 구을 한들여다다. 자을 제로 바쳐도
아무
말 할 었던 여인들이나 도 제대로 노예들. 인가 생
긴 이후로 아무리 시대가 바
어도 한 었던 었을 급제도를
으로 보는 것 같아 그 날 수가 다.

저녁으로 어제 갔던 한식당에서 전골고기를 먹으며 웃음으로 마
무리 하고
는다. 은 안지대라 걸어도 괜찮다고 한
다.
8시에 아래층에서 모이자는 속을 하고 방으로 들어가 잠시 며 내일
사에 부를 성가를 고르기 위해 매펼친다. 당을 39하나

되게 하결정하고 아래층으로 내려간다.

제일 먼저다. 내 제 한 가지를 또 발한다. 속 시간보다 항상 너무
일찍 서두르는 것. 조금 기다리니 아
스자실리아 자가 내려온다.
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