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우분들 이야기 제13편 김진숙(로사) 자매님 산티아고 가는길

20111120

비와 함께 순례를, 아름다운 부르고스 대성당 저녁 미사

SANTO DOMINGO DE LA CALZADA BELORADO 23KM

8시쯤 나와 마을의 중심인 마요르 거리를 잠시 돌아 보았다. 불이 꺼진 여러 상점에는 닭의
전설이 내려오는 마을답게 닭의 형상이 곳곳에 장식되어 있었다
. 카미노 때문에 만들어진 이
마을은 순례자들에게 모든 편의 시설을 제공해 주며 여러 가지 행사와 산토 도밍고 성인을
기리는 축제가 항상 열리고 있으며 닭이 작은 북과 함께 행진하는 축제도 있다
.

마을을 빠져 나와 카미노 표시를 따라 세 시간쯤 걸어 그라뇽 (Granon) 으로 들어섰다. ‘카미노 데
산티아고
가는 길에 지나는 라 라오하 주의 마지막 마을이었다. 길가 의자에 앉아있던 프랑스
여인이 우리를 보더니 반색을 했다
. 기타만 들고 다니는 그녀는 첫날부터 같이 출발해서 오며
가며 잘도 부딪쳤다
. 인사를 나누고 카메라용 배터리를 사려고 상점을 찾았다. 한눈에
바라보이는 거리를 몇 번 왔다 갔다 하며 가게를 찾았지만 눈에 띄지 않았다
. 밖에서 보면 전연
상점이라고 할 수 없는 곳을 겨우 찾아 들어가니 정말 몇 가지 안 되는물건을놓고팔고있었다
.
물건값이 다른 곳보다 두 배 정도 비쌌지만 필요한 물건들을 사가지고 나왔다. 지나온 마을들
중에서 제일 낙후된 시골 동네 같았다
.

성당을 지나가다 당연히 문이 닫혀 있는 줄 알고 사진만 찍으려는데 노인 한 분이 오시더니
열려 있는 성당 안으로 안내해 주셨다
. 아마 일요일이어서인 것 같았다. 성당 안의 여러 성화와
조각 등 여러 가지를 열심히 설명을 해주시는데 알아들을 수 없어서 정말 답답했다
. 아침 미사가
끝난 것인지 저녁 미사가 있는지 촛불봉헌대도없고도저히감도잡을수가없었다
.오랜세월의
때가 낀 회색의 육중한 바깥 모습과는 달리 성당내의 모습은 밝고 화려하며 제대 앞에 성모
마리아상이 모셔져 있었다
.

세 시간 정도를 더 걸어 부르고스 (Burgos) 주가 시작되는 첫 번째 마을이고 카미노 때문에
발달한 레데시아 델 까미노
(Redecilla del Camino) 를 지났다. 오늘의 목적지인
벨로라도
(Belorado) 까지 3km를 남겨 놓고 비가 오기 시작했다.

그동안 순례자들을 자주 고생하게 했다는 비를 우리는 운 좋게도 잘 피해 왔다. 그러나 이
여정에서 마지막 보는 아름다운 평원길을 혼자가 아닌 비와 함께 걸었다는 게 이번 순례의 길을
더욱더 기억나게 할 것 같아 여태까지 배낭 속에 넣고 다니던 비옷을 천천히 꺼내 입었다
. 순례
첫날 배낭이 너무 무겁다며 제일 먼저 비옷을 버렸던 언니는 큰 비닐 봉지를 대강 걸쳤다
. 비가
흩뿌리는 평원길은 참으로 아름다웠다
. 모든 것이 비에 젖는 벌판을 바라보면서 내 마음도

차분하게 비에 젖어 내렸다. 나도 이 벌판과 하나가 되는 것 같았다. 모든 것을 받아들이고 또
모든 것이 막힘 없이 바람처럼 지나가는 곳
…. 나는 왜 길 위에서 이렇게 헤매고 있었는가,
순례의 의문이 한가닥 풀리는 기분이었다
. 나는 그렇게 남은 길을 천천히, 천천히 걸어갔다.

입구부터 만국기가 날리고 있는 언덕 위 알베르게에 도착했을 때는 비가 끝나가고 있었다.
밑에 자리 잡은 벨로라도 마을은 로마 시대에 형성되어 아홉 개의 성당과 두 개의 병원이 있을
만큼 번성했던 도시였다
. 중세의 순례자들이 심신의 휴식을 위해 반드시 쉬어 간 곳이라는데
지금은 쇠락한 작은 마을처럼 보였다
.

크레덴시알에 도장을 받고 알베르게에 딸린 식당에서 간단한 요기를 하고 있는데 먼저 도착한
차정임과 오한나씨가 우리를 반겨주었다
. 서로의 일정이 달라 우리는 여기서 완전히 헤어져야
했다
. 나중에 서로 꼭 연락하자며 이 메일 주소를 교환하고 서로를 포옹하면서 문을 나서는데
스위스인 전직 교수와 독일 여인이 다가왔다
. 우리는 그들과도 포옹하며 언젠가 다시 만나자고
하며 헤어졌다
.

우리가 계획한 보름간의 순례의 길 일정 중에서 이제 걷는 것은 끝났다. 하루도 낙오 없이
걸었지만 많이 아쉽고 서운했다
. 발 때문에 고생을 많이 한 언니도 생각보다 허전하다고 했다.

내일 집으로 돌아가는 비행기 시간 때문에 오늘 안으로 부르고스까지 가야 했다. 집에서 세운
계획대로라면 우리는 지금 부르고스에 있어야 했다
. 매일 늦게 출발하고 걸음이 늦은 언니를
수시로 기다리다 보니 하루에
2~3km씩 누적이 되어 어쩔 수 없이 한 구간인 부르고스까지는
버스로 가야 했다
.

스페인에서 손에 꼽히는 대도시인 부르고스에 오후 630분쯤 도착했다. 부르고스 대성당
바로 앞 호텔에
70유로를 주고 들어가 배낭을 풀어 놓고 일요일 저녁 8시 미사를 보기 위해
나왔다
.

불이 환하게 켜져 있는 대성당 앞에 서니 너무나 아름다워서 넋을 잃을 정도였다.성당외부와
첨탑 위에 섬세하게 장식된 무수히 많은 조각들
,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이 성당은
1221년 페르난도 3세의 명으로 짓기 시작해 16세기에 이르러 완성되었다고 한다. 두 개의 탑의
높이가
84m. 오래오래 기억할 만한 가치 있는 한 폭의 찬란한 그림이었다. 이 아름다운 성당에서
미사를 드리며 성체를 모시는 기쁨 또한 오랫동안 기억에 남아 있을 것이다
.

미사를 드리고 나오는데 그동안 만났던 순례자들이 서로 알아보고 반가워 했다. 순례길의
마지막 만찬을 즐기기 위해 레스토랑을 찾다가 생각하지 않았던 스페인의 중국 식당에 들어갔다
.
이 음식은 내가 먹어 본 음식 중 제일 맛이 없었다. 그것마저도 내게는 조금이라도 젊은 날의
아름다운 추억이리라
.

20111121
완주하리라 다짐하며

BURGOS

오늘도 새벽같이 눈이 떠졌다. 이 순례의 길에서 제일 고생스러웠던 것은 잠을 제대로 못 자는
것이었다
. 종일 걷고 피곤해서 눕자마자 곯아 떨어질 것이라 생각했는데 오히려 모든 세포
하나하나가 깨어있는 것 같았다
.

일찍 준비하고 아침 7시부터문을여는호텔식당에제일먼저도착해서잘차려진아침을기분
좋게 먹고 다시 성당을 찾았다
. 아침에 본 부르고스 대성당도 역시 아름다웠다. 성당 안내소에서
크레덴시알에 도장을 받고 일반인은
5유로 하는 입장료를 2.5유로 (순례자) 를 내고 성당 내부를
구경하였다
. 성당 안으로 들어가다 너무나 화려한 성당 안의 모습에 잠시 주춤해졌다. 이렇게
화려하게 금빛으로 치장하다니 순간 경건한 마음보다는 거부감이 앞섰다
. 하지만 그 느낌도
잠시
, 그당시 황금기의 기독교 문화가 지금까지 우리 신앙인들에게 끼친 영향을 생각하니 다시
숙연해졌다
. 촛불 봉헌을 하고 작은 채플에 앉아 묵상과 기도를 하고 나오는데 어젯밤 미사가
있었던 성당에서 열 명의 신부님들이 미사를 집전하고 계시는 모습이 너무나 경건하고 아름다워
저절로 고개가 숙여졌다
.

성당 안을 관람하고 성화를 감상하고 옛 성인들의 발자취를 더듬고 공항을 가기 위해 아쉬운
마음으로 대성당을 나왔다
. 비행기 출발 시간은 오후 630분이었다.

시간이 여유로워 버스를 타고 가기로 하고 부르고스 버스 터미널에 오전 11시쯤 도착하니
들어오고 나가는 버스가 꽤 많았다
. 서울의 고속터미널쯤 되는 것 같았다. 버스 창가에 기대어
앉아 잠깐씩 졸다가 창 밖을 보면 여태껏 걸었던 듯한 들판에 길들이 이어지고 작은 마을들이
나타나서 나는 아직도 걷고 있는 듯한 착각에 빠지곤 했다
. 버스가 마을을 지날 때마다 나는
순례의 길 표시인 파란 바탕에 노란 조개껍질 문양을 습관적으로 찾으며
800km 260km
걸었으니 내년
10월쯤 나머지 길을 완주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였다. 마을마다 지나쳐온 아름다운
성당들
, 유구하고 찬란했던 스페인의 역사를 말하는 중세풍의 건물들, 평온한 마을들과 평화로운
시골 사람들의 표정
, 따스하고 푸근했던 날씨, 단풍 든 산길, 드넓은 포도밭, 끝없는 들판.
감상에만 젖어 걸은 것 같아 너무 아쉽고 허전하고 서운했다. 내년에는 아쉬웠던 모든 점들을
철저히 보완해서 남은 여정을 꼭 완주하리라 마음속으로 다짐했다
.

오후 315분 필라델피아 공항에 도착한 언니와 나는 공항 검색을 마치고 나니 다음 비행기
갈아탈 수 있는 시간까지 두 시간 정도 여유가 있었다
. 우리는 공항 내 식당에서 점심 겸 저녁
식사를 하면서 그동안의 에피소드와 해프닝을 이야기하며 마주보고 웃었다
. 언니는 덕분에 잘
다녀왔다면서 눈물을 글썽이며 포옹을 했다
. 나는 건강하고 씩씩하게, 언니는 힘들게 인내하며.
쉽지 않았지만 좋은 체험이었다.

내년 10월 완주해하는 내 제안에 언니는 그래 완주하자하고 선뜻 응했다. 언니는 워싱턴
D.C.로 나는 샬롯으로 향했다. 공항에 내리니 이 순례의 길을 마련해 준 고맙고 소중한 남편이
기다리고 있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