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우분들 이야기 제10편 김진숙(로사) 자매님 산티아고 가는길

20111117
허례허식이 없는 삶

VIANA NAVARRETE 21KM

보통 아침 8시까지는 알베르게를 나가야 하는데 어제 크레덴시알에 도장 찍어준 사람이 와서
문 단속만 잘하고 나가라고 하고 가 버렸다
. 우리는 한 시간가량 기다렸다가 9시가 되어서야 문을
여는 상점에 가서 스테이크용 고기와 양파를 사다 구워 정말 맛있게 먹었다
. 먹는 것이
힘이기에
….

어제 너무 피곤해 잘 살피지 않았던 비아나 작은 마을을 둘러보았다. 아름다운 산타 마리아
성당이 마을 중심에 있었고
, 가운데 물 골이 있는 돌길 양쪽으로 2~3층으로 된 육중한 중세풍의

돌집들이 늘어서 있었다. 1층은 유럽풍의 상점들이 들어 있는데 나에게는 모두가 유적지로
보였다
. 순례길에 유적지가 1,800군데가 있다는데 10세기 이후 눈부시게 찬란했던 스페인
문화를 보여주는 예술과 건축물들이다
.

마을을 벗어나 아스팔트길, 공장지대, 울창한 숲 속길, 고속도로를 몇 번 건너며 노란 화살표를
놓쳐 이리저리 헤매다가 우여곡절 끝에 로그로뇨
(Logrono) 사인을 발견했다. 10km 정도를 네
시간이나 걸린 셈이다
. 얼마 후 카미노에서 제일 큰 에브로 (Ebro) 강에 일곱 개의 아치가 있는
다리를 건너 시가지로 들어섰다
. 시골길만 걷다가 중세 시대에 건설된 큰 도시로 들어서니
조용한 시골에서 살다가 도시에 온 여인네들처럼 어리둥절해졌다
. 많은 사람들이 북적거렸고
산업화된 시가지와 흥미로운 건축물과 조각상들이 즐비했다
. 로그로뇨는 스페인에서 가장 작은
자치주인 라 리오하 주의 시작이며 주의 주도이다
.

우리는 먼저 신발가게를 찾았다. 여행자 안내소에서 받은 주소로 가게를 찾아가 드디어 언니는
신고 온 등산화는 버리고
149유로 주고 새 등산화로 바꿔 신었다. 새 신발을 신은 언니는 고생
끝인 줄 알았는데 일단 성이 난 발을 달래는데 시간이 걸리는 것 같았다
. 그래도 발이 훨씬 편한
것 같다며 좋아했다
. 나도 지팡이를 다시 구입했다.

우리의 사고와 너무나 다른 이곳 사람들이었다. 세련된 주인 청년은 시에스타라며 손님이 또
올까 겁이 나는지 황급히 문을 닫으려고우리보다먼저밖으로나가한손엔열쇠를들고다른한
손은 문을 열고 서서 마지막 손님인 우리가 밖으로 나오기를 기다렸다
. 도시 사람들도 별로 큰
욕심이 없는것같았다
.욕심이없으니까경쟁할일도없을테고,남의도움도필요없으니영어의
필요성도 못 느낄 것 같았다
.

로그로뇨의 라우엘 골목은 양송이버섯 요리인 타파스와 토속주인 로제 와인으로 유명하다는데
찾을 수가 없었다
. 번화한 시내 끝자락에는 벤치도 있건만 공원 바닥에 털썩 주저앉아 빵과
오렌지와 공원에 설치된 수돗물로 점심 식사를 했다
. (순례의 길에는 마을 곳곳마다 물을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시설이 갖추어져 있어 순례자들의 갈증을 달래 주고 있다
.) 허례허식이 없는 삶이란 이렇게
편안한 것일까
? 진정한 자유란 이런 것일까? 화장기도 전혀 없는 얼굴, 가장 기본적인 간편한
옷차림에 어떤 격식도 필요하지 않았다
. 짧은 순간이었지만 최고의 편안함이었다.

자세를 재정비하고 저수지에 둘러싸인 공원의 산책로를 따라 로그로뇨 도시를 빠져 나왔다.
얼마를 걸은 후 나타나는 차도 옆으로 난 길을 따라 길게 늘어서 있는 철조망에는 순례자들이
나뭇가지로 만들어 꽂아 논 엄청난 수의 나무 십자가가 달려있었다
.

다시 시골 들판길로 이어진 길을 걸어갔다. 언니와 나는 각자 말없이 걷기만 했다. 집을 떠나올
때 아무리 힘이 들어도 힘들다는 말을 입 밖에 내지 않기로 나 스스로에게 한 약속 때문일까
,
신음소리가 나올까 봐 입을 굳게 다물고 걷기만 했다. 따각따각 지팡이 소리를 들으며 혼자
상념에 빠졌다
. 나는 왜 이토록 이곳에 오고 싶어 했을까? 다른 순례자들은 지금쯤 카미노를 걷는
이유를 찾았을까
? 몇 해 전에 돌아가신 엄마가 너무 보고 싶었다. 엄마가 지금 나를 보신다면
무슨 말씀을 하셨을까
?

평원이 끝나고 도자기 공장과 공장지대를 지나 나바레타 (Navarrete) 에 들어서니 어둠이 깔리기
시작하였다
. 마을 입구의 넓은 터에는 순례자 병원이었던 건물이 다 무너지고 벽체만 남아
있었다
. 저 건물에도 전성기가 있었을 것을 생각하니 가슴 한 귀퉁이가 뭉클했다. 여름에는
순례자를 환영하는 음악회가 열린다는 알베르게를 찾아갔다
. 마당에는 순례자의 조각상이 서

있었다. 비수기라 문이 닫혀 있었다. 언니와 나는 어두워진 거리에서 조금씩 발걸음을 옮겨 가며
각자 다른 방향에서 알베르게를 찾아보았다
. 그러나 너무 멀리 가는 바람에 서로를 잃어버렸다가
어렵게 다시 만나 사설 알베르게로 들어갔다
. 낯익은 얼굴들은 벌써 짐들을 풀고 샤워를 끝낸 것
같았다
. 우리는 도장만 받은 다음 배낭을 벗어 놓고 저녁을 먹으러 마을로 내려갔다.

식당들은 아직 문을 열지 않았다. 기다리는 동안 동네를 돌아보았다. 이 마을은 유일하게 고대
도기 터가 남아있는 도공의 마을이라 그런지 아름다운 문장이 새겨져 있는 집들이 많이 보였다
.

우리는 불빛이 제일 근사한 레스토랑으로 들어갔다. 오늘의 요리 메뉴 델 디아 (Menu Del Dia,
Menu of Day)’
를 시켰다. 세 코스가 나오는데 와인과 물이 포함된 가격이 12유로였다. 와인은 ‘All
you can drink!’
이다. 와인을 한 병 시켜 언니와 마시고 있는데 알베르게와 길에서 가끔 만났던
스위스인 전직 교수와 독일 여인이 연인처럼 들어와 옆자리에 앉으며 우리를 보고 반가워했다
.
이어 차정임과 오한나씨가 들어와 합석했다. 선량하게 생긴 웨이터는 부탁도 안 했는데 계속 새
와인 병을 가지고 왔다
. 디저트로 이곳의 특산물인 초리소 케이크가 나왔다. 우리 넷은 그날 저녁
와인을 꽤 많이 마셨다
. 10시까지는 알베르게로 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서둘러 나왔다.

나는 아래층 침대로 언니는 위층 침대로 올라갔다. 많이 마신 와인 때문에 속이울렁거려잠을
잘 수가 없었다
. 언니는 밤새도록 신음소리를 내며 뒤척거렸다. 나는 꼼짝 않고 누워 그
신음소리와 쉬지 않고 뒤척거리는 소리를 듣고 있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